언론보도자료

[2024.04.01] ㈜큐브바이오, 대만 Taiwan Biotech 제약그룹과 200억원 규모 암 스크리닝 제품 독점 수출계약 체결

2024-04-01 16:23:55

소변 기반 암 진단기업 ㈜큐브바이오가 대만 Taiwan Biotech 제약그룹과 200억원 규모의 암 스크리닝 제품 독점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큐브바이오는 대만 Taiwan Biotech 제약그룹과의 이번 계약을 통해 대만, 베트남, 말레이시아 3개국에 3년간 제품을 독점공급하게 되었으며, 이에 따른 독점 수수료를 지급받게 된다. 이번 계약식은 Taiwan Biotech 제약그룹 임원진이 직접 한국에 내방하여 본 계약서에 서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재명 큐브바이오 부회장()Taiwan Biotech 제약그룹 Yen Huei Ko General Manager()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 : 큐브바이오 제공>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큰 의료기기 시장 중 하나이자 의료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는 대만은 6대 핵심 전략 산업의 하나로 바이오, 의료기술을 선정할 만큼 바이오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은 국가이다.

 

금번 계약을 체결한 대만 Taiwan Biotech 제약그룹은 1945년 설립된 최초의 현지 제약회사로 제약 뿐만 아니라 의료기기, 약국 체인, 건강기능식품, 투자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미국, 아시아를 중심으로 입지를 다진 바이오 전문기업으로 대만 현지에 7개의 거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16개국에 걸쳐 바이오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위해 큐브바이오는 지난해부터 Taiwan Biotech 제약그룹과 기술, 제품에 대한 검토를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식을 기점으로 동사는 Taiwan Biotech 제약그룹과 대만 인허가를 진행하고, Taiwan Biotech 제약그룹이 보유한 제약 네트워크를 통해 대만 내 의료기관들에서 검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베트남, 말레이시아도 동일한 형태의 방식으로 수출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또한 주력 제품 라인업인 다중암 진단 키트 CEED-NOVUS 외에도 차기 출시 제품 라인업까지 포괄해 협력하는 것으로 합의하면서 추가적인 공급 라인업 확대도 기대할 수 있다.

 

CEED-NOVUS는 소변기반 암 스크리닝 제품으로, 검진 방법이 간편하고 가격 부담이 적어 암 검진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러한 장점을 통해 암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선별하고 보다 빠른 시간내에 정밀검진에 접근시켜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가능성을 높이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제품이다.

 

큐브바이오 관계자는제품의 안정적인 생산 및 수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관련 사업을 목적사업으로 추가하면서 계속해서 추진해 왔던 해외의 관련 유수기업과 본격적인 협업을 통해 제품을 세계시장에 친숙하게 접근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다"고 미래 성장 계획을 밝히며이 전에 사람 진단 제품 뿐만 아니라 동물 진단 사업, 자문위원회 참여 등으로 논의를 진행중인 미국, 일본의 글로벌 기업과의 소식도 근 시일 내에 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큐브바이오는 나스닥 스팩상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상장을 위한 준비과정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article/202404011717O

 동아일보: https://www.donga.com/news/Economy/article/all/20240402/124272597/1

 조선비즈: https://biz.chosun.com/science-chosun/bio/2024/04/02/4GU3SCX42BHXFLQNNLII7REI5E/?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20240402000123

 디지털타임스: https://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24040202109923083001&ref=naver